esra world!

by esra posted Mar 29, 2016

20160329.jpg

 

순수한 잠, 고통의 헝클어진 실타래를 풀어 주는 잠, 매일의 삶을 마감 짓는 죽음, 힘든 노동 뒤의 샤워,

상처받은 마음의 향유, 위대한 자연의 두 번째 과정, 인생의 향연의 자양분.

맥베스 | 윌리엄 셰익스피어

 

고통의 헝클어진 실타래를 풀어 주는 잠.

상처받은 마음의 향유.

잠이 해결해주는 건 없다. 잠시 연기할 뿐. 깨어나면 똑같은 문제를 마주한다.

다만, 조금 상쾌한 정신상태로 문제의 다른 면을 볼 수는 있겠다.

 

매일의 삶을 마감 짓는 죽음.

죽은 듯이 잔다는 말이 생각난다. 매일 죽고 매일 부활하는 셈이군.

 

힘든 노동 뒤의 샤워.

잠은 피로회복제이다. 요즘 유난히 시도 때도 없이 잠이 온다. 피곤하다고 말하기엔 좀 부끄러운 일상을 살아가는데도 잠이 온다.

친구가 말했다. 봄이라서 그래. 그래 이럴 땐 봄 탓이라도 해보자.

 

위대한 자연의 두 번째 과정.

삶 다음의 죽음. 영원한 잠.

 

인생의 향연의 자양분.

자양분인 잠은 충분하다. 그래, 그래서 인생은 향연인가? 의문 조금 더한다.

 

그리고 순수한 잠.

이는 어떤 경지일지 궁금해진다.

?